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가상화폐 거래소 고객 돈이 거래소 대주주와 직원 계좌로 이체되었다.

6,133

23일 금융위원회는 “가상통화 투기근절을 위한 금융부문 대책 시행 발표”를 하면서, 1.8일부터 16일까지 FIU와 금감원이 진행한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현장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 발표 내용중에는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가 고객이 입금한 돈을 대주주나 직원 계좌로 이체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가상화폐 관련 주요 의심거래 보고사례’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들이 들어있다.

1. 마약대금 등 불법자금이 가상통화 취급업소를 통해 국내로 반입
: 마약 대금 등 불법자금의 국내 반입, 수출대금 과소신고 후 가상통화로 대금을 지급하는 조세포탈 및 관세법 위반 등이 의심됨

2. 가상통화 투자 명목으로 일반인들을 속여 자금을 모아 투자
: 가상통화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일반인들을 상대로 수익률 등에 대한 정보를 기망하는 사기, 유사수신행위 등이 의심됨

3. 가상통화 채굴기 투자 명목 등으로 일반인들로부터 자금을 모집
: 해외 송금 실적이 전혀 없는 일반인들이 컴퓨터 수입 대금으로 해외 법인계좌에 자금을 송금. 채굴기 판매업체로 가장하고 투자 수익금을 지급하겠다고 기망하여 자금을 편취하는 사기, 다단계판매 등이 의심됨

등이다.

 

금융위원회는 당부의 말씀을 통해 은행과 금융회사들이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줄 것과 거래소 계좌서비스의 엄격한 관리를 촉구했다.
특히, 거래소에 문제가 있을 경우 계좌서비스 제공 중단 등 필요한 조치를 과감히 해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리고, 가상화폐의 가치는 정부 뿐 아니라 어느 누구도 보장하지 않는다면서 국민들의 자기 책임과 신중한 판단을 당부 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