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박수현 “오영환의 눈물의 화해 요청, 함정에 빠졌다.”

4,669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새벽 ‘꼭 읽어 주시겠어요?’라는 페이스북 글을 올리면서, 오영환씨의 함정에 빠졌다고 말했다.

12일 TV조선은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오영환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라며 단독으로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는 박수현 예비후보가 “만약에 내가 이기고 도지사가 됐어. 그럴 때 나중에 형님이 저에게 어떻게 해 주셨는지를. 나중에 이야길 할 수도 있는 거잖아?”라는 도지사 당선 후 보상을 암시하는 내용이 있다.
박수현 예비후보가 오영환씨를 회유하려 한 것으로 보이는 메세지 였다.

이에 대해 박수현 예비후보는 페이스북에 장문의 반박글을 올렸다.

우선 박 예비후보는 “오영환씨와 눈물로 화해했습니다.”라고 했다.

박 예비후보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쯤, 오영환씨로부터 “어떻게 도와주면 되냐”면서 전화가 왔고, 저는 우리가 화해했다는 입장을 중앙당 지도부에 전달하면 기뻐하시지 않겠냐고 말했더니, 자신이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입장을 정리 해주면 그렇게 하겠다고 했습니다.”라고 말하며, “이것이 함정이었네요!”라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오씨에게 말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사항을 정리해서 카톡으로 보내면서, 이에 대한 오영환씨의 입장을 최종수정해 주면 그대로 수용해 전달하겠다고 했습니다.”라고 했는데 그 이후 하루종일 오영환씨와 통화가 안됐다고 했다.

박 예비후보는 “그사이 오영환씨는 자신이 저에게 작성해 달라고 요청한 메세지 초안을 들고 TV조선에 찾아가 ‘박수현이 거짓말을 시켰다’고 했고, 오늘 TV조선 뉴스에 방영되었습니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의 주장에 따르면 오영환씨가 박 예비후보에게 거짓 호해를 요청하고 자신의 주장에 대한 증거로 사용하기 위해 희망사항 문자를 요청한 후 그 문자를 방송을 통해 퍼뜨렸다는 것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박수현 후보에 대한 후보자 적격 재심사를 “일부 언론의 관련 속보는 사실과 다르며 사실관계를 좀 더 살펴야 한다는 위원들의 지적에 결론을 유보했다”고 밝혔다.

psh_20180313_p002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