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크리스탈신소재, 운모테이프 생산시설 신공장 이전… 캐파 확대

연간 생산량 기존 4000톤에서 8000톤 규모로 2배 확대… 매출 상승 기대 라인별 단계적 이전 실시해 7월 말까지 모든 이전 완료 계획 유기성 폐가스 회수장치 설치… 환경 보호, 작업환경 개선, 생산비용 절감 효과

109

(코스닥 900250) 합성운모 생산 전문 차이나크리스탈신소재홀딩스(대표이사 다이자룽)가 운모테이프 생산라인을 신공장으로 이전하여 최대 생산 캐파(CAPA)를 연간 8000톤 규모까지 확대한다.

이로써 종전까지 한 공장에서 생산하던 운모파우더와 운모테이프 제품을 각각의 공장에서 생산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될 예정이다. 기존의 운모테이프 생산량은 연간 4000톤 규모였다. 또 다른 제품인 운모플레이크의 생산라인은 이미 별도 공장으로 운영되고 있다.

크리스탈신소재는 이번 공장 이전에 약 3000만위안을 투입하고, 운모테이프 생산라인 5개와 운모테이프 가공라인 2개를 이전한다고 밝혔다. 특히 운모테이프 생산라인은 현재의 생산 및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라인별 단계적 이전을 실시해 7월 말까지 모든 이전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신공장에는 더욱 향상된 수준의 자동화 기능을 갖춘 첨단 설비를 구축해 생산성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분당 6미터의 운모테이프를 생산하던 기존 설비를 업그레이드해 분당 12미터까지 생산량을 확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장인시 안전관리국 정책에 따라 약 1000만위안을 투자해 유기성 폐가스 회수장치도 설치한다. 기존 공장에서는 공간적 제약으로 설치할 수 없었던 장치로, 신공장에서는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의 회수 또는 재활용이 가능해진다. 환경 보호, 근로자의 작업 환경 개선, 특히 오염물질 재활용을 통한 운모테이프 1톤 생산당 1500위안의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다이자룽(戴加龙) 크리스탈신소재 대표는 “올해 들어 운모테이프 수요가 크게 늘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운모테이프 생산라인의 신공장 이전을 결정했다”며 “생산량이 기존보다 2배로 늘어 약 4000톤의 생산 캐파가 추가 확보됨에 따라 운모테이프 매출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차이나크리스탈신소재홀딩스는 운모테이프 생산라인의 신공장 이전을 완료한 후 기존 공장에 생기는 여유 공간을 활용해 운모파우더 생산라인도 증축할 계획을 갖고 있다.

크리스탈신소재는 합성운모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회사로, 독자적 생산 기술과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