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문재인 대통령, “유해발굴 사업,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

99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군의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가 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현충일 추념사에서,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군인과 경찰의 유해발굴도 마지막 한 분까지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의 유해발굴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습니다.
미군 등 해외 참전용사들의 유해도 함께 발굴할 수 있을 것입니다.”
라고 밝힌 바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저녁 8시20분부터 40분까지 20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를 이륙해 귀국길에 오른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통화를 했다. 두 정상 간의 통화는 11일에 이어 이틀 연속 이뤄진 것으로 한미 외교사에서 이례적인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에 대해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그리고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였다고 평가하고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의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가 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