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현대차, 차량 통신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오토톡스’에 투자

상호협력 위한 전략적 투자 통해 차량용 통신 칩셋 기술 공동 개발 현대차 개발 중인 커넥티드 카에 최적화된 통신 칩셋 개발에 주력 현대차 2013년 빅데이터 센터 구축, 커넥티드 카 시대 선제적 대비

20

(코스피 005380)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 업체 오토톡스(Autotalks)에 투자하고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오토톡스에 전략 투자를 단행하고, 오토톡스와 함께 커넥티드 카의 두뇌 역할을 수행하는 통신 칩셋(반도체 집적회로: Chipset)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커넥티드 카가 차량 내·외부와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연결하는 ‘달리는 컴퓨터’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각종 데이터를 송수신하고 판단, 제어하는 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 분야에서 최근 주목 받고 있는 기업이 오토톡스다.

오토톡스는 2008년 이스라엘에서 설립돼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통합 유·무선 네트워크 제어 기술과 첨단 보안 솔루션이 적용된 차량용 통신 칩셋을 개발하고 있으며, 국가별 상이한 V2X 통신 표준에도 동시에 대응이 가능한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및 IT 업체들과의 다양한 협업, 그리고 실증 경험 등을 바탕으로 강력한 커넥티비티 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꼽힌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오토톡스는 도요타와 삼성 등 글로벌 유수 업체들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연이어 이끌어 내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오토톡스와 차세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

기술 협력은 현대차가 개발 중인 커넥티드 카에 최적화된 통신 반도체 칩셋 개발 분야에 집중된다.

커넥티드 카의 통신 칩셋은 차량 외부의 무선통신과 내부의 유선통신을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복잡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커넥티드 카의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이 원활하게 구현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다.

현대차는 오토톡스와의 협업 과정에 현대모비스, 현대오트론 등 계열사들을 적극 참여시켜 그룹 차원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오토톡스의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 칩셋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분야에서도 협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시티는 도시 전체에 IoT 기술이 적용돼 도시 전반의 효율화와 지능화가 가능한 기술 주도형 도시로, 차와 도로가 통신하는 인프라가 갖춰있어 높은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최상의 테스트 베드로 꼽힌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궂은 날씨 상황에서도 차량이 주변 차량 및 교통 인프라와 유기적으로 정보를 교환해가며 위험 상황을 사전에 경고 받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등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앞으로도 현대차는 네트워크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업 모색을 통해 세계 최고 기술력이 집약된 커넥티드 카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커넥티비티는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분야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에도 활용될 수 있는 핵심 기술 영역이라며, 차량용 통신 칩셋 분야 선도 기술을 보유한 오토톡스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토톡스의 하가이 지스(Hagai Zyss) CEO는 “글로벌 톱 자동차 회사인 현대차의 이번 투자를 계기로 더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오토톡스의 기술 로드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개발 역량 확보를 위해 오래 전부터 철저히 대비해 왔다.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 센터를 자체 구축했으며 지난해 9월에는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에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건립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지속 키워오고 있다.

또한 △차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의 신속한 처리를 담당하는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ccOS)’와 △카 클라우드와 연결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ccSP)’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바이두와도 협업하고 있다.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일종인 통신형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등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