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군인권센터 “촛불집회에.. 탱크 200대, 장갑차 550대, 무장병력 4,800명, 특전사 1,400명 투입 계획”

632

군인권센터는 6일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촛불집회당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기갑부대와 특전사를 동원해 촛불집회를 진압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군인권센터는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기각되면 서울 시내에 탱크 200대와 장갑차 500대, 무장병력 4800명과 특전사 1400명을 투입해 촛불정국을 장악하고 비상계엄을 선포한 뒤 국가를 접수하려는 계획이 담긴 문건이 나왔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서의 작성자는 현, 기무사 참모장이자 기무사 개혁TF 위원인 소강원 소장(당시 기무사 1처장)이며 문건의 작성처는 기무사다.

촛불 시민을 ‘종북’세력이라 명명한 문건은 탄핵이 기각될 시 폭동이 일어날 것이라 예상, 비상계엄을 선
포하고 시위 진압을 위해 전국에 군 병력을 투입할 구체적 실행 계획을 담고 있다.

문건에 따르면 탄핵이 결정되면,
“北의 도발위협이 점증하는 상황 속에서 시위악화로 인한 국정혼란이 가중될 경우 국가안보에 위기가 초래될 수 있어, 군 차원의 대비 긴요”하다면서,
“국민들의 계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고려, 초기에는 위수령을 발령하여 대응하고 상황악화 시 계엄(경비→비상계엄) 시행 검토”한다고 되어있다.

문건은 군이 비상계엄을 선포한 뒤 국가를 장악하기 위한 매우 구체적인 계획까지 명시하고 있다. 이들은 위수령을 선포하여도 국회가 위수령 폐지 법안을 마련할 것을 우려, 대통령 거부권 행사를 전략으로 제시하고 있는데 이 때 2개월의 시간을 벌 수 있다고 하였다. 국가를 장악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2개월로 상정한 것이다.

국회의 반발에 대한 대응 계획이 구체적이며, 정치인과 주요 인사에 대한 대책도 마련되어 있다.

특히, 이런 위수령이 위헌소지 등으로 제한사항에 부딪힐 경우에 대해 유형별로 자세한 해소방안까지 나열되어 있다.

문건은 계엄군으로 동원할 부대와 병력의 규모, 동원한 부대들의 배치까지 모두 세세하게 나열하고 있다.

동원대상 부대는 모두 육군이며 중무장한 기계화 부대에다 지역마다 특전사 공수부대도 하나씩 배치하였다.

탱크와 장갑차로 지역을 장악하고 공수부대로 시민들을 진압하는 계획은 5.18 광주와 흡사하다. 707특수임무대대에게는 중요 시설 탈환 작전을 맡겨 대기시켜놨다. 전쟁 계획을 방불케 한다. 지휘관은 모두 육사 출신이다. 이들 대부분은 지금도 곳곳에서 요직을 맡고 있다.

부대의 위치도 포천, 연천, 양주, 파주, 고양, 양평, 가평, 홍천 등 하나같이 전방부대로 서울의 길목을 지키는 곳들이다.
북한의 도발로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수도 서울을 지키는 기계화부대를 모두 후방으로로 빼 시민 학살과 국가 전복에 동원하겠다는 발상이

군인권센터는
“내란음모에 가담한 책임자들을 낱낱이 밝혀 고발할 예정이다.”라면서,
“너무 많은 사람이 관련되어 있다. 우선적으로 문건을 보고 받은 김관진 前 국가안보실장(육사28기)과 한민구 前 국방부장관(육사31기), 문건을 보고한 조현천 前 기무사령관(육사38기), 계엄사령관으로 내정된 장준규 前 육군참모총장(육사36기), 병력 동원에 관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구홍모前 수도방위사령관(現 육군참모차장, 육사40기), 조종설 前 특전사령관(육사41기) 등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특히 문건 생산에 관여한 조현천 前 기무사령관과 작성자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은 즉시 긴급체포하여 구속 수사해야한다.”면서,
“이들은 증거를 인멸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자들로 강제수사가 필수적이다. 쿠데타 계획을 수립한 소강원 참모장은 기무사 개혁TF에서도 배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