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오피니언] 자유한국당 생존을 위한 기본 조건

77

자유한국당은 공적 지위와 권한을 사익 추구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행동과 생각을 버려야 한다. 이념 혹은 여야 대립 구도와 적당히 섞으면서, 이들은 공적영역에서 사익추구 행위를 당연시 한다. 그런 행태가 만성화되어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의 문제를 초래했고, 이에 편승했던 것이다. 이에 대한 상대의 비판이나 견제를 자신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것처럼 반응했고, 그 대응방식은 일방적이고 고압적이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냉전반공 시각의 변화를 표명했지만, 핵심은 그것이 아니다. 정권을 잡았을 때, 이들은 대북 협상을 시도한 경우도 있었다. 야당으로서 보수적 관점과 대안을 견지하는 것도 부적절한 것만은 아니다. 문제는 상대의 성과를 인정하지 않는 것을 넘어 방해하며, 오히려 안보를 불안케할 정도로 무책임한 행태이다. 국익을 무시하는 수준은 결국 이념적 정치적 대립구도에서 집단적 사익을 추구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자유한국당 개인 행태들도 변해야 한다. 대표적으로 몇 개월 전 법사위에서 보여준 장제원 대변인은 아무말 대잔치로 시간 끌어 자당의 불리한 상황을 모면했다. 불법혐의가 있는 자당 의원을 보호해야한다는 사익추구 심리가 국회 법사위에서 표출된 것이다. 장제원 대변인은 그때 자신의 행동을 아무도 보지않거나 평가하지 않을 것처럼 무책임하게 행동했다.

20대 국회 전반기가 끝나고, 아직 원구성을 못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공적영역에서 사익추구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보여주는 방법 중에 하나가 법사위원장 자리를 포기하는 것이다. 법사위원장을 군소정당에 넘기는 것도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공적 영역에서 사익 추구를 버려라. 그것이 자유한국당이 진정한 보수로 거듭나는 길이다. 죽어야 산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