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한겨레의 ‘김병기 의원 갑질 논란’에 대한 무리수.

164

한겨레 신문이 보도한 ‘김병기 의원의 아들 국정원 탈락 갑질 의혹’에 대해 논란이다.

한겨레 신문은 11일
– “내 아들 국정원 채용 탈락 이유 대라” 김병기 의원 ‘갑질’ 의혹-
이라는 기사를 내보내면서,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2014년 국가정보원에 지원했다가 신원조사에서 떨어진 자신의 아들의 낙방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여러차례 국정원에 전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 내용을 보도하면서,
김병기 의원의 이런 행동이
김병기 의원이 2016년 국회 정보위 간사 된 이후로도 계속됐으며,
김병기 의원의 이런 행동은 ‘법조계 관계자’라는 사람의 발언을 빌어서
“부적절한 압력을 행사했다면, 직권남용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하고,
“피감기관에 압력 ‘직권남용’ 가능성”이라고 언급했다.

이 내용이 언론에 퍼지면서
김병기 의원이 국회의원 신분으로 국정원에 갑질을 행했다고 보도됐다.

이에 대해 김병기 의원은,
“최종면접 합격 후 신원조회에서 탈락한 것은 아버지 때문에 불이익을 받은 ‘신판 연좌제’이며 2017년 국정감사에서 서면질의한 내용은 아들에 관한 내용이 아닌 국정원의 누적된 병폐에 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김병기 의원의 해명과 함께, 한겨레 신문의 보도 내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여론이 커져가자
한겨레 신문은 11일 밤 서영지 기자의 ‘현장에서’라는 칼럼 형태의 기사를 통해 반박한다.

서기자는 김병기 의원의 해명에 대해
“국정원 적폐세력을 언급하며 개혁을 끊임없이 외치던 김 의원은 정작 자신의 잘못을 간과하는 ‘내로남불’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에 빠진 것은 아닐까.”라며,
‘내로남불’이라는 단어까지 쓰면서, 김병기 의원의 행동에 대해,
“이 사건의 핵심은 그의 말처럼 ‘아픈 가정사’도, 국정원 적폐세력의 저항도 아니고, 국회의원으로서 공적 지위를 남용한 것이 아닌가라는 데 있다.”고 일축한다.

국회의원 신분이라는 막강한 권한을 자녀를 위해 사용하는 것은 마땅히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언론이라는 더 막강한 권한을 가진 한겨레 신문의 보도 태도에도 좀 무리가 있어 보인다.

1. 김병기 의원의 아들 국정원 탈락에 문제 제기는 2014년 시작이며, 탈락과정이 석연치 않다.
일단, 사건이 일어난 시기는 박근혜정권 시절이다.
이때 당시 김병기 의원은 의원 신분도 아니며, 2013년 국정원 인사처장에서 퇴직 당시 김병기 의원은 이명박 정권시절 본인이 부당하게 해직됐다면서 행정소송을 제기했었다.
그리고, 김병기 의원 아들은 신원조사에서 석연치 않은 이유로 탈락됐다.
김병기 의원이 아들의 국정원 탈락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2. 국정원의 직원 채용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갑질인가?
김병기 의원이 아들은 2016년 10월 국정원 경력직 공채에 합격했다.
한겨레 신문의 보도내용을 보면
“합격 이후인 2017년 국정감사를 앞두고도 국정원 공채 전반을 살피겠다며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병기 의원의 목표가 아들의 합격을 위한 갑질이라면
사실상 아들이 합격하고 다니고 있는 국정원에 대해 (아들의) 합격 이후 국정원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이유가 없다.

오히려 한겨레 신문의 위 보도내용은 김병기 의원이 갑질을 한 것이 아니라
아들의 채용과정에서 파악한 국정원의 인사시스템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아들의 합격 이후에도 계속 국정원에 대해 이른바 적폐인 인사 시스템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봄이 맞다.

이는 오히려 김병기 의원이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로써 일을 충실히 시행하고 있다고 봐야한다.

한겨레신문의 논조라면,
노동자는 국회 노동위 간사가 되면 안된다.

 

… 다시, 한겨레 신문 서영지 기자의 ‘현장에서’라는 칼럼의 내용을 보면,
기자는 “김 의원의 주장이 사실인지 여부는 별도로 밝혀져야 할 문제다.”라면서 사실 여부는 중요치 않다고 치부한다.

단지, ‘국회의원으로서 공적 지위를 남용한 것’ 만이 중요한 것이라고 하고 있다.

한겨레 신문의 논조는 무척이나 위험해 보인다.
어찌 보면, 한겨레 신문은 여야를 구분하지 않고 국회의원은 모두 특권층이니
무조건 비판하고 봐야 된다는 논리에 사로잡혀 기사를 쓰고 있는 것 같이 보인다.

다시한번,

국회의원 신분이라는 막강한 권한을 자녀를 위해 사용하는 것은 마땅히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언론이라는 더 막강한 권한을 가진 한겨레 신문의 보도 태도에도 좀 무리가 있어 보인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