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TV읽기] 기무사는 세월호 참사 대응에 어떻게 관여했나?

183

지난 9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두 개의 결론, 세월호 진실은?’ 편을 방송했다.

지난 2014년 4월 15일 저녁 9시경, 476명의 승객을 태운 대형 여객선이 출항했다. 복원성 기준 9개 중 6개 미달, 화물고박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수밀문까지 열어두고 무리하게 떠난 세월호다.

그 다음날 오전 8시 26분, 맹골수도로 진입하던 배는 순식간에 우현으로 돌며 26초간 급변침을 일으키다 결국 침몰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났지만 비참하고 끔찍했던 참사를 잊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세월호 선체 내부탐사 프로그램과 2개의 결론을 가져 이례적인 세월호 최종보고서를 최초 공개함과 동시에, 선박·기계·도장·영상 등 국내·외 각 분야 12명의 자문을 통해 세월호 침몰의 원인을 다각도로 추적 검증했다.

이와 함께,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부 대응에 어떻게 관여했는지 또한 파헤쳤다.

세월호 참사 한 달 후, 기무사가 “국민 감성에 호소하는 대통령님의 진정성 있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제언한 사실이, 최근 기무사 문건 논란에 대한 조사 결과 밝혀졌다. 이에 따라, 대국민 담화 시 희생자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며 흘렸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눈물은 결국 ‘악어의 눈물’이 아니었냐는 진한 의심을 낳고 있다.

아울러 기무사의 내부 문건 중에는 인양이 되면 ‘침몰 원인’이 논란이 될 수 있으니 수장하자는 계획 또한 담겨져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정권을 수호하려는 기무사의 빗나간 충성심이 드러난 대목으로 보인다.

해당 기무사 문건들은 ‘세월호 백서’의 존재를 재입증했다. ‘세월호 백서’는 세월호 유가족의 성향과 과거 행적까지 분류한 기무사의 민간인 사찰 문건이다.

이에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이 만난 전·현직 기무사 요원은 그 실체를 밝혔고, 그 중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활동한 기무사 세월호 TF 요원도 있었다.

제작진 측에 세월호 백서의 정체를 제보한 제보자는 “국방부에 보고하는 형식으로 작성한 자료다. 사실 참모장이 TF장으로 왔다는 건 기무사 전체가 달라붙었다는 얘기다. 세월호 참사 당일부터 진도 팽목항에서는 호남지역 610부대가 투입됐다. 각 지역 기무부대가 움직였고 구조상황 같은 현장보고가 매일매일 있었다. ‘중요 보고’라고 표기된 것은 국군 기무사령관이 청와대에 직접 보고했다는 뜻이더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사찰 내용이 빼곡하다. 기무사 요원들이 진도체육관, 동거차도, 안산 합동분향소 등 유가족들한테 밀착해서 사찰활동을 했다는 것이다. 단원고 현황은 매일매일 다른 내용을 보고가 됐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백서 안에서 ‘강경’으로 분류돼 있던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유경근 씨 직접 그 문건을 보고는 “세월호 참사 당시 이상한 경험을 했었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사찰 문건에 등장한 또 다른 세월호 희생자의 유가족인 장종열 씨는 “사찰한 사람이 짐작 간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은 “세월호 참사 관련해서는 기무사가 (세월호) 소유자들과 긴밀한 이해관계가 있었지 않느냐 하는 부분을 확실하게 밝혀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종합편성 방송사 JTBC에서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에 방송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