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군특수단, “기무사, 세월호 수장방안 청와대 보고 확인.”

173

6일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해온 ‘기무사의혹 군 특별수사단'(이하 군특수단)은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박근혜 정부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정국 조기 전환방안으로 세월호 수장방안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발표했다.

군특수단은
“악화된 세월호 정국을 마치고 대통령의 지지율을 회복하기 위해 세월호 사건 발생 초기부터 세월호 TF를 구성하여 운영하였습니다.”면서,
“기무사는 정권에 불리한 세월호 정국을 탈피하기 위해서는 실종자 수색 포기와 세월호의 인양포기가 필요할 것이라는 판단하에 유가족이나 실종자 가족을 설득·압박하기 위한 수단을 확보하기 위하여 유가족에 대한 첩보를 조직적으로 수집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라고 발표했다.

정권을 위해 기무사가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다는 것이 확인 됐다.

군특수단은 기무사의 사찰 과정도 상세히 밝혔는데,
군특수단 발표에 따르면,
“광주 전남지역 기무부대인 610부대장은부대원들에게 현장 임무를 부여하고활동간 적발 시 유가족 행세를 하라는 등의 활동지침을 내리고 진도체육관 등지에서 실종자 가족들의 성향이나 일상생활에 대한 첩보를 수집하여 보고하게 하였습니다.” 라면서,
“또한 안산지역 기무부대인 310부대장은단원고 학생들의 동정이나 유가족단체 지휘부의 정치성향 등의 첩보를 수집하여 보고하게 하였습니다.”라고 말했다.

군특수단의 발표에 따르면 기무사는 정보보안 부대원들을 동원하여 인터넷상의 실종자 가족의 언론기사를 개인별로 종합하거나 사생활 관련 정보를 수집한 사실도 확인하였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