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sher is the useful and powerful WordPress Newspaper , Magazine and Blog theme with great attention to details, incredible features...

이은재 의원, ‘겐세이’에 이어 ‘야지’ 논란!

59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지난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전체회의에서 유성엽 당시 교문위원장을 향해 “중간에 자꾸 겐세이 놓지 말라. 깽판 놓지 말라”고 말해 구설수에 오른 적이 있다.

‘겐세이’는 ‘견제하다.’ 또는 ‘끼어들어 훼방을 놓다’라는 뜻의 일본어로 주로 당구용어에 쓰이는 말이다.

당시, 국회의원의 적절치 못한 일본어 속어 말투는 국민들에게 비판의 대상이 됐다.

7일 이은재 의원의 적절치 못한 일본어 사용이 다시 논란이 됐다.

이은재 의원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야지’를 놓는다”며 또 일본어를 사용했다.

‘야지’는 좀 생소한 단어인데 역시 일본말 비속어로 ‘야유’, ‘참견’을 뜻한다.

이은재 의원은 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을 향해,
“오늘 위원장에게 제가 간곡히 부탁드리는데 이렇게 동료 의원들의 질의를 평가하고 야지 놓고 하는 의원은 퇴출시켜달라.”고 소리쳤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